세상이야기

 

가성비 최고! 2천만원대 SUV TOP10

 

10위 쌍용 렉스턴 W (2,818만원~)

 

 

렉서턴W는 경쟁 모델 대비 액면가가 가장 비쌉니다. 하지만 사양을 보면 가장 화려합니다. 일단 외관에서는 18인치 휠이 기본장착되어있고 실내에서는 SUS도어스커프와 고급 인조가죽 시트가 적용됩니다. 또 풀오토 에어컨과 전후방 주차센서도 기본으로 들어가있습니다. 엔트리 트림이지만 선택사양으로 사륜구동 시스템과 스타일 패키지, 3열시트 등 각종 편의사양도 모두 선택할 수 있습니다.

 

9위 쉐보레 캡티바 (2,809만원~)

 

 

쉐보레는 이번에 신형 캡티바를 출시하면서 엔트리 트림의 가격을 2,809만원에 설정했습니다. 기존 모델이 2,700만원도 되지 않았으니 가격이 100만원 이상 인상된 것이지만 한국지엠에서는 "유로6 대응으로 인한 파워트레인 변경과 디자인변경, 대부분 편의사양을 추가하고, 선택사양을 최소화했기 떄문이다" 라고 설명했습니다. 실제로 엔트리 드림인 LS트림에서는 선택사양이 7인승 패키지 밖에 없을 정도로 내비게이션과 후방카메라 등 주요 편의사양이 기본으로 탑재되었습니다.

 

8위 현대 싼타페 (2,765만원~)

 

 

국내에서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는 SUV 현대 싼타페는 2,765만원부터 시작됩니다. 엔트리 트림에서 와이드 파노라마 썬루프와 하이패스 시스템 등을 선택할 수 있어 굳이 상위트림을 구입하지 않아도 됩니다.

 

7위 기아 쏘렌토 (2,714만원~)

 

 

기아 쏘렌토는 싼타페보다 더 저렴한 2,714만원부터 시작됩니다. 하지만 엔트리 트림에서 선택할 수 있는 선택사양은 전무합니다. 바로 윗등급 럭셔리 트림에서도 선택할 수 있는 것은 후방카메라와 풀오토에어컨이 포함된 네비게이션 패키지 뿐입니다. 적어도 3번째로 비싼 트림 정도는 선택해야 내비게이션과 파노라마 썬루프, 사륜구동 시스템 등 주요 옵션을 선택할 수 있어 표면적인 가격이 아닌 실질적인 가격에서는 쌍용 렉스턴 W보다는 낮다고 볼 수 있습니다.

 

6위 푸조 2008 (2,690만원~)

 

 

푸조 2008의 가격은 2,690만원부터 시작됩니다. 수입 SUV치고는 굉장히 파격적인 가격입니다. 이 때문에 판매량이 지난해 수입 SUV 판매량 중 2위를 기록했습니다. 너무 옵션이 없는 것 아니냐고 생각할 수 있는데 그럼 바로 윗등급을 선택하면 됩니다. 윗등급도 2,850만원으로 경쟁모델과 비교하면 저렴합니다. 게다가 연비는 신연비를 기준으로 해도 리터당 18km에 달할 정도로 뛰어납니다.

 

5위 르노삼성 QM3 (2,239만원~)

 

 

르노삼성 QM3는 르노삼성의 부활을 알린 효자 모델입니다. 디자인도 굉장히 독특하면서 실용적인 면이 강점입니다. 게다가 푸조 2008에 필적하는 리터당 17.7km의 연비도 빼놓을 수 없는 QM3의 장점입니다. 또한 QM3는 전국의 르노삼성 서비스망을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도 가지고 있습니다. 단점을 뽑자면 가속성능이 다소 답답하다는 점입니다.

 

4위 쌍용 코란도 C (2,312만원~)

 

 

코란도 C의 판매량은 티볼리 덕분에 떨어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코란도 C는 매력과 경쟁력이 충분한 차량입니다. 수동변속기 모델은 2,145만원부터 시작하고 경쟁모델과 같은 자동변속기 모델은 2,312만원부터 시작합니다. 엔트리 트림에서도 사륜구동 시스템과 선루프, 스타일 패키지 등도 선택할 수 있어 선택의 폭을 넓힌 것은 좋지만 사이다&커튼 에어백을 선택사양으로 제공하는 것은 단점입니다.

  

3위 기아 스포티지 (2,253만원~)

 

 

스포티지도 수동변속기를 기준으로 하면 2,179만원부터 시작합니다. 그러나 자동변속기 모델을 기준으로 하면 1.7 디젤과 7DCT 조합의 2,253만원 트림이 가장 저렴합니다. 이 모델은 리터당 15km의 준수한 연비를 기록하며 네비게이션, 파노라마 선루프, 가죽 시트등의 다양한 선택사양을 고를 수 있습니다. 또 모든 선택사양을 추가한다고 해도 가격은 2,600만원정도에 그칩니다.

 

2위 현대 투싼 (2,199만원~)

 

 

현대차는 최근 1.6 가솔린 터보엔진에 7DCT의 조합으로 2,199만원대의 투싼을 출시했습니다. 이 엔진은 최고출력 177마력, 최대토크 27kg.m을 발휘해서 나름 즐거운 주행이 가능합니다. 외관상으로는 2.0 디젤모델 보다 훨씬 더 젊고 스포티한 모습을 강조하였고 휠도 17인치로 적지 않은 사이즈가 기본 장착됩니다. 또 무엇보다 엔트리 트림에서도 네비게이션, 컴포트 패키지, 라이팅 패키지 등 대부분 옵션을 선택할 수 있어 굳이 상위트림으로 높일 필요가 없습니다. 하지만 연비가 리터당 11.5km정도로 경쟁모델 대비 크게 떨어지는 것은 치명적인 단점입니다.

 

1위 티볼리 에어 (2,106만원~)

 

 

티볼리 에어의 자동변속기 모델은 2,106만원부터 시작됩니다. 기존 티볼리 1.6 디젤모델보다는 엔트리 트림 가격이 100만원 정도 비쌉니다. 그렇지만 적재공간이 720리터로 거의 두배 가까이 늘어나 여유롭다는 것이 큰 장점입니다. 또 크기 대비 경쟁모델보다 저렴하고 경쟁모델에 없는 사륜구동 시스템도 선택할 수 있습니다. 심지어 사륜구동 옵션에는 멀티링크 서스펜션도 추가 적용돼 더욱 뛰어난 승차감을 누릴 수 있고 최고급 트림도 2,449만원으로 책정되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Comment +0

 

 

국내에 등록된 자동차수가 이미 2000만대를

 

돌파하였고 대한민국은 이미 자동차

 

강국이 되었습니다.

 

심리연구관의 자료에 따르면 경제가 어려울 수록

 

화이트 계열의 자동차를 선호하는

 

경향이 강해진다고 합니다.

 

과연 대한민국에서는 어떤색상의 자동차가

 

가장 인기가 많은지 살펴볼까요

 

 

10위 그린(Green)

 

 

국내의 경우 그린계열에 차종은 많지 않은

 

편입니다.

 

스파크의 경우가 그린계열에 대표적인 차종입니다.

 

 

 

9위 노란색(Yellow)

 

 

주로 소형차나 택시 그리고 스포츠카에 많이

 

사용되는 색상입니다.

 

따뜻하고 친근한 이미지로 스쿨버스나

 

유치원차량에 많이 사용합니다.

 

 

8위 브라운(Brown)

 

 

무거우면서도 고급스러움을 느끼게 해주는

 

브라운색상은 주로 중형차에서 자주

 

볼 수가 있습니다.

 

 

7위 레드(Red)

 

 

멀리서도 눈에 띄는 멋쟁이들의 색상으로

 

소형차나 스포츠카에 매우 잘어울립니다.

 

 

6위 파랑색(Blue)

 

 

원색느낌이 강한 파란색은 주로 소형차에

 

많이 보이고 어두운 계열에 다크불루의 경우는

 

대형 세단이나 스포츠카에도 너무

 

잘어울립니다.

 

 

5위 진주색(Pearl White)

 

 

눈부시게 깨끗한 순백색이 부담스러울 경우

 

문안하게 선택할 수 있는 진주색입니다.

 

진주색은 차종에 상관없이 잘어울립니다.

 

 

4위 그레이(Grey)

 

 

은색보다 다소 타가한 느낌을 주는

 

그레이는 먼지가 잘안타는 장점으로

 

많이 사랑받습니다.

 

 

3위 은색(Silver)

 

 

전형적인 자동차의 색상이 아닐까 싶습니다.

 

메탈 그대로의 느낌을 살려주는 은색은

 

중고차 시장에서도 인기가 좋습니다.

 

 

2위 블랙(Black)

 

 

차종에 상관없이 문안한 색이지만

 

특히 중대형 세단에 입혀지면 무게감이

 

느껴지게합니다.

 

 

1위 흰색(Solid White)

 

무색채의 최강 색상 흰색입니다.

 

너무 깨끗해서 부담스러울 수 있지만

 

젊은층에서 인기가 특히 좋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