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이야기


1953년 대만을 점령하기 위해 창설된 중국의 해병대(해군 육전대)는 장비와 병력이 부실해 주로 근해에서만 작전을 수행할 수 있었고  이에 대만은 본토를 수복한다며 한때 2개 사단 규모의 해병대를 육성하다 냉전 후 9000명으로 감축한바 있습니다. 그리고 지금 현재 중국의
해병대는 6천명 수준의 여단 2개로 구성되어 있다가 남중국해의 마찰이 심화된 이후, 현재는 약 명까지 늘어났습니다.

 

 

그런데 최근 중국은 대대적인 군 조직 개편을 통해 육군을 대거 감축하는 대신 해병대 병력을 대폭 늘린다고 합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이미 중국군 해병대가 2개 특전여단을 흡수해 병력을 기존의 2배인 2만 명으로 늘린데 이어 2018년초까지 10만명을 보유한 6개여단 체제로 확대한다고 합니다.

 

 

그동안 중국 해병대는 중국 본토의 주요 지점에서만 운용되었는데 이는 적은 병력 수 때문이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앞으로 병력이 5배 이상 증강되기 때문에 다양한 해외 작전에 투사가 가능해지며, 이는 해외에 대한 무력 투사를 더욱 적극적으로 하겠다는 의사로도 받아들여 질 수 있어보입니다. 만약 중국 해군 해병대가 10만명이 될 경우 한국 해병대(2만8000명)는 전 세계 해병대 가우데 병력수 기준으로 순위가 미 해병대(18만명)에 이은 2위에서 3위로 떨어지게 됩니다.

 

 

또한 중국이 해병대 병력을 5배로 확대한다고 하자 일본과 대만은 이에 맞설 전력 강화를 검토중이라고 합니다. 특히 센카쿠 열도를 둘러싼 군사분쟁 가능성에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은 중국이 해병대를 엄청난 숫자로 늘리는 것에 대응하기위해 앞으로 중국의 외곽 도서 침략에 대응하는 것을 목표로 섬 상륙, 수륙 양용 작전의 전술 전투능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중국은 방어용 사드의 주한미군 배치에 반발해 한반도 유사시 바로 투입 가능한 해병대 사단을 올해 3월에 창설한 것으로 드러났었습니다. 중국의 북해함대 소속 해병대는 유사시 한반도 상륙작전 투입이 가능합니다. 그리고 일정 기간 부대 전환과 적응 훈련을 거치면 이들 함대는 수륙 양용 공격 능력도 갖추게 되었습니다.

 

 

중국은 상륙작전 등을 위해 헬리콥터 여러 대가 동시에 이착륙할 수 있는 자국산 초대형 강습상륙함을 건조하는 등 해군력을 키우는 데 각별히 공들이고 있습니다. 이는 시진핑이 대만과의 전쟁 가능성에 대비하고, 남중국해와 동중국해 영유권 분쟁에서 미국과 일본, 필리핀 등 주변국을 견제하면서 군사적 우위를 강화하려는 의도가 깔려있습니다.

 

 

또한 미군이 남중국해 인근에서 군사훈련을 벌여 중국도 맞대응할 필요성을 느낀듯 합니다. 이에 우리 대한민국 해군의 경우 독도함(1만8800t급) 1척을 운용 중이며, 2번함은 현재 한진중공업에서 설계 중으로 2020년쯤 도입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자체수송능력은 열악한 수준인지라, 미국의 도움 없이는 상륙작전 1회에 고작 천여명 정도를 투입할 수 밖에 없으며, 상륙시 한번에 투입가능한 전차 대수가 한손에 꼽을 정도 밖에 안된다는 점이 상당한 문제로 지적되고 있숩나다. 독도함 기준으로 한 번에 보낼 수 있는 전차가 고작 2대뿐입니다.  

 

 

해병대의 상륙전력 구성 자체가 한미연합작전을 상정하고 구축된 것이기 때문에 이런 상황이 벌어진 것으로 보여집니다. 그래서 그런지 대한민국 해병대는 우리 육군이나 공군과의 공조보다는 미 해병대나 미 해군과의 공조가 많은 편이며 오히려 이 쪽이 훨씬 빠르고 쉬운 편입니다. 그래서 변화가 필요하다는 얘기도 있지만 언제나 그렇듯 예산이 문제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