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이야기

 

1차 세계대전이 독일의 항복으로 끝난 직후인 1918년 말엽 이후부터 승전국들은 전후처리 문제를 논의하기 시작했습니다. 패전 국가들의 국가 해체와 국방력 약화, 새로운 국제질서 성립 등이 논의되는 과정에서도 즉각적이면서 실질적인 전리품으로서 승전 열강들이 탐내고 있던 것은 바로 독일 대양함대였습니다. 해전의 핵심이 여전히 거함거포주의이던 이 시기에, 독일이 보유한 온갖 종류의 전함들은 결코 가만히 둘 수 없는 막강한 전력이었습니다.

 

 

6개월여 기간이 지나 종전 협상이 막바지에 이르면서 협상 내용의 윤곽이 드러났는데 독일 대양함대는 영국 미국 프랑스 등 연합국이 각각 나눠갖기로 합의했었습니다. 특히 프랑스가 열성적이었는데, 전쟁 전에 만들어둔 주력함 70만톤 계획안이 전쟁으로 파탄난 것을 일거에 만회할 수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러나 독일 해군의 자존심은 결코 이를 용납할 수 없었습니다. 영국 다음으로 세계 제2위의 막강한 수상함대 전력을 보유한 독일 해군은 승전국인 영국의 지시로 주력함대를 영국 본토 북단의 천혜의 군항 스캐퍼플로(Scapa Flow)로 이동시켰습니다. 독일 대양함대를 지휘하고 있던 루트비히 폰 로이터(Ludwig von Reuter) 제독은 영국 함대의 눈을 피해가며 억류된 모든 함정들에게 자침 준비를 지시하였습니다.

 

 

그리고 1919년 6월 21일, 스캐퍼플로의 영국 함대가 훈련을 위해 대대적으로 출항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예정대로 영국 함대가 출항하자 로이터 제독은 오전 10시 30분, Z 상황(자침)을 알리는 11호 명령을 내렸습니다. 명령을 수신한 독일 각 함의 잔존승무원들은 일제히 해수밸브를 열고 자침을 시작했습니다.


이 사실을 알게된 영국 함대는 급하게 스캐퍼플로로 돌아와 자침을 막으려고 했습니다. 하지만 이미 대부분의 배들은 해수가 가득 차서 해저에 착저하여 자침이 끝났거나 이미 해수가 너무 많이 들어와서 침몰을 막을 수 없는 상태였습니다. 그렇게
단 몇 시간만에, 당시 세계에서 두 번째로 강력한 해군 함대가 자침이라는 극단적인 방법으로 소멸했습니다.

 


침몰한 전함만
카이저급 전함 5척, 쾨니히급 전함 4척, 바이에른급 전함 2척 총 11척이며 모두 하나같이 드레드노트급 전함으로 독일의 최신예함이었습니다. 특히 바이에른급은 퀸 엘리자베스급 전함에 버금가는 15인치 주포를 탑재한 신예 초드레드노트급 전함이라서 그 당시에도 매우 아까워하는 사람이 많았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여기에 더해서
순양전함 5척, 순양함 8척과 구축함 50척도 같이 자침하면서 총 60여 척의 군함이 침몰하였고 그렇게 독일 대양함대는 소멸하고 역사 속으로 사라졌습니다. 이 사건은 독일 국민들에게 깊은 상처와 분노를 안겼습니다. 그로부터 20년 후인 1939년 제2차세계대전이 발발하자 독일 해군은 대양함대의 치욕을 갚고자 가장 먼저 스캐퍼플로를 공격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